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23:49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남원
보도자료

"참을 만큼 참았다" 남원에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즉각 설립하라

image
남원 시민 200여명이 국회 등에서 공공의대 설립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제공=민주당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회와 남원지역 시민단체 등이 27일 국회·대통령실·의사협회 앞에서 공공의대 설립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 심사 및 통과에 손을 놓고 있는 국회와 대통령실을 질타하는 동시에 법률안 통과를 촉구하는 한편 법률안 통과를 반대하는 의사협회를 설득하고 협조를 구하기 위해 상경했다.

이날 집회는 남원공공의대시민연대를 비롯해 남원애향운동본부,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 김성주·안호영·이용호·한병도 국회의원, 박희승 민주당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장, 남원시의원 등 남원 시민 200여 명이 참여했다.

박희승 위원장은 성명서 발표를 통해 "공공의대 설립은 남원지역의 협소한 차원이 아닌 공공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범국가적인 사안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국회는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뿐 아니라 중증외상 치료 및 산부인과 분만 인프라 구축 등 대국민 공공의료서비스를 확충하고 의료취약지역의 의료 여건을 강화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국가적 중요 사안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부당한 대학정책으로 심각한 경제적 피해와 지방소멸 위기까지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현 상황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이 설립되는 그 날까지 당원 및 시민과 함께 온 힘을 다해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규 남원공공의대추진시민연대 상임공동대표도 "서남대 폐교와 공공의대 설립 지연에 의한 경제 침체로 남원 시민은 고통 속에 울분을 통하고 있다"면서 "명분 없는 정쟁을 그만두고 남원에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을 즉각 설립하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