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22:5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자체기사

"평화와 자유가 영원하길" 전병윤 '꽃샘의 영원성' 출간

시인의 삶, 우리의 역사 담긴 시집 출간
깊고 고요하면서도 긍정적으로 사는 전 시인

image
전병윤, 꽃샘의 영원성 표지

"내 모든 기억과/발자국을 엮으면/그 곳에 내 꽃샘이 있다//(중략) 지구상에 우주상에 꽃샘들이/깊고 고요한/평화와 자유가 영원하길 빈다."('서시-꽃샘의 영원성' 일부)

진안 출신의 광암 전병윤 시인이 시인의 삶과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될 역사 등이 담긴 시집 <꽃샘의 영원성>(인간과문학사)을 펴냈다.

시집은 총 5부로 구성돼 있으며, 85편의 작품이 담겨 있다. 시집의 키워드는 평화와 자유다. 이는 전 시인이 6·25 당시 열여섯의 어린 나이에 학도호국단으로 지원한 참전용사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세상을 깊고 고요하게 바라보면서도 긍정적인 자세로 살아가는 것이 특징이다.

그의 시는 독자들의 심금을 울린다. 하늘과 땅, 사람이 조화된 맑은 심상을 담아 자연의 섭리에 순응하는 자세를 보이기도 한다. 또 때때로 세태를 근심하는 서정적 서사와 선비풍의 모습을 보인다.

호병탁 시인은 "시집 해설을 청탁할 당시 전화와 함께 메일로 보내도 충분할 터인데 몸소 원고를 들고 내가 사는 동네까지 찾아오셨다. 전 시인은 정말 이 시대에 마지막 남은 진정한 선비의 격을 지닌 분이 아닌가 생각된다"며 "무엇보다 독자들을 이처럼 여러 가지 깊은 사유를 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그런 계기를 만들어 준 시인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image
전병윤 시인

전 시인은 전북대 농과대학을 졸업했다. 1966년 월간 문예사조로 등단해 시집 <그리운 섬>, <산바람 불다>, <꽃지문>, <무뇌>, <바다의 언어> 등을 출간했다. 제15회 바다문학상 찾아주는 상, 제47회 전북보훈대상(6·25 부문) 등을 받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