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06:41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일반기사

올해 수능 한파 없다

기온 평년과 비슷…아침 최저기온 영상권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기간에는 수능 한파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예비소집일인 16일과 수능일인 17일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은 날씨와 함께 기온은 평년수준(전북 최저기온 평년값 영하 1도~영상 4도)과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도내 주요 도시에서 아침 최저기온은 0도~영상 5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6~17도 내외로 평년수준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예비소집일과 수능 당일에는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아침과 낮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클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감기, 호흡기 질환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건강관리와 두꺼운 옷 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겹 겹쳐 입는 등 수험생의 체온관리를 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