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7:57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보도자료

남원의료원, 국립중앙의료원과 협력 '고질적 인력난' 해소한다

전북도, 여야 국회의원, 국립중앙의료원, 남원의료원 협약
국립중앙의료원, 남원의료원에 의료 인력, 교육 지원 예정
도, 군산의료원과 진안의료원 등 지방의료원에 확대 계획

image
전북 공공의료 발전 협약식이 30일 전북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남원의료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지방의료원의 고질적인 문제인 '의료 인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전북지역 공공병원인 남원의료원이 지방의료원 최초로 국립중앙의료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의료 인력을 지원받게 된 것이다.

김관영 전북도지사와 진성찬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본부장, 박주영 남원의료원장 등은 30일 전북도청 회의실에서 '전북 공공의료 발전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국립중앙의료원과 지방의료원이 협력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지역 간 의료 불균형을 해소하는 데 목적이 있다. 협약에 따라 국립중앙의료원은 남원의료원에 의사 인력을 순회 진료 또는 파견 근무 형태로 지원하고, 의료진과 직원을 대상으로 한 직무 교육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남원의료원은 그동안 의사 확보를 위해 대학병원에서 의사를 파견하는 파견 의료 인력 인건비 지원사업과 공공 임상교수제를 추진해왔으나, 대학병원의 의사 부족으로 충분한 인력을 확보하지 못하는 실정이었다. 전북도는 이 같은 공공병원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이용호 국민의힘 국회의원과 함께 국립중앙의료원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전북도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남원의료원에서 성공 모델을 개발해 군산의료원, 진안의료원까지 의료 인력 교류와 교육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 지사는 "이번 협약은 국립중앙의료원과 광역자치단체, 지방의료원, 국회의원이 맺은 다자간 협약으로 전국 최초 모델이다. 협약을 통해 지방의료원이 필수의료 제공, 감염병 대응 등 지역거점공공병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