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13:25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정읍 무성서원 언급되는 웹드라마 ‘삼백살 20학번’

문화재청 무성서원 포함한 9개 서원 배경 웹드라마 제작
정읍 무성서원 촬영 중 코로나19 확산으로 촬영 취소, 다만 배우들의 대사를 통해 자세한 언급될 예정

정읍 무성서원을 배경으로 한 웹드라마가 제작된다.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을 홍보하고자 서원을 배경으로 한 웹드라마 ‘삼백살 20학번’을 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삼백살 20학번은 문화재청 유튜브와 한국의 서원 누리집, 네이버 TV(티비)와 카카오 TV(티비)를 통해 이날부터 공개됐다.

‘삼백살 20학번’은 편당 약 10분, 총 6편으로 구성됐다. 조선 시대 인재를 키우던 ‘서원’ 안의 도령 3인방이 2020년 대한민국 서원으로 떨어지며 시작되는 웹드라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무성서원을 비롯한 9개의 서원(소수서원, 남계서원, 옥산서원, 도산서원, 필암서원, 도동서원, 병산서원, 돈암서원)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번번이 과거시험에 낙방하는 전강운(노상현 분)과 김신재(공재현 분) 그리고 허창(이세진 분) 등 삼인삼색의 조선 도령 3인방이 우연히 2020년으로 떨어지게 된다. 이들은 서원관리자의 딸이자 매력 넘치는 서연(최지수 분)과 만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성장드라마다. 최지수, 이세진, 노상현, 공재현 등 실력파 신예 배우들이 주인공으로 출연해 풋풋한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아쉬운 점은 무성서원 촬영당시 정읍에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촬영이 전면 취소됐다는 점이다. 무성서원은 배우들의 대사를 통해 자세히 언급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웹드라마의 배경으로 등장하는 서원의 아름다움을 시청자가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연출했다. 미디어를 통해 서원에 대한 국내외 미래 세대의 관심을 촉진하고 인지도를 높여, 앞으로 서원이 한국의 주요 관광지로 인식될 수 있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정읍 무성서원을 배경으로 한 웹드라마가 제작된다.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을 홍보하고자 서원을 배경으로 한 웹드라마 ‘삼백살 20학번’을 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삼백살 20학번은 문화재청 유튜브와 한국의 서원 누리집, 네이버 TV(티비)와 카카오 TV(티비)를 통해 이날부터 공개됐다.

‘삼백살 20학번’은 편당 약 10분, 총 6편으로 구성됐다. 조선 시대 인재를 키우던 ‘서원’ 안의 도령 3인방이 2020년 대한민국 서원으로 떨어지며 시작되는 웹드라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무성서원을 비롯한 9개의 서원(소수서원, 남계서원, 옥산서원, 도산서원, 필암서원, 도동서원, 병산서원, 돈암서원)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번번이 과거시험에 낙방하는 전강운(노상현 분)과 김신재(공재현 분) 그리고 허창(이세진 분) 등 삼인삼색의 조선 도령 3인방이 우연히 2020년으로 떨어지게 된다. 이들은 서원관리자의 딸이자 매력 넘치는 서연(최지수 분)과 만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성장드라마다. 최지수, 이세진, 노상현, 공재현 등 실력파 신예 배우들이 주인공으로 출연해 풋풋한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아쉬운 점은 무성서원 촬영당시 정읍에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촬영이 전면 취소됐다는 점이다. 무성서원은 배우들의 대사를 통해 자세히 언급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웹드라마의 배경으로 등장하는 서원의 아름다움을 시청자가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연출했다. 미디어를 통해 서원에 대한 국내외 미래 세대의 관심을 촉진하고 인지도를 높여, 앞으로 서원이 한국의 주요 관광지로 인식될 수 있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