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12:17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재즈 피아니스트 용리 두 번째 작품집 발매

재즈 피아니스트 용리 두 번째 작품집 ‘Surface of Time’
‘시간’을 주제로 제한성, 확장성, 영원성으로 분류해 표현
피아노로 표현한 재즈 피아니스트 용리의 목소리

두 번째 작품집 'Surface of time' 표지
두 번째 작품집 'Surface of time' 표지

뉴욕에서 활동하다 지난해 귀국한 재즈 피아니스트 용리(본명 이용현)가 최근 두 번째 작품 ‘Surface of Time’으로 돌아왔다.

용리는 지난 2021년 서울문화재단으로부터 예술성을 인정받아 창작지원사업에 선정, 그 일환으로 두 번째 작품집을 발매하게 됐다. 이번 앨범은 총 4곡으로 구성됐다. 앨범은 각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작품집에서는 ‘시간’을 주제로 하는 모음곡의 향연이 펼쳐진다. 시간의 성질을 제한성부터 확장성, 영원성까지 총 세 가지로 분류해 음악적으로 표현했다.

앨범에는 한국을 넘어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석다연, 이영우, 전창민, 오진원 등이 참여했다. 이어 한국 프리 재즈계의 중심에 있는 색소포니스트 이선재가 피처링을 맡아 이목을 끌었다.

재즈 피아니스트 용리
재즈 피아니스트 용리

재즈 비평가 김현준 씨는 이번 앨범을 “명료한 콘셉트의 작곡과 이를 뒷받침하는 치밀한 연주가 설렘의 원천이다"며 "피아니스트 용리는 이 땅에 모던 크리에이티브(미국에서 나타난 재즈 음악 장르 중 하나)의 흐름이 비로소 안정적으로 뿌리 내리고 있음을 직감하게 한다”고 평가했다.

용리는 “시간은 파동이며 또 다른 파동인 음악(소리)과 같이 진동을 통해 우리에게 전달되고 우리 안에서 감정과 추억을 거쳐 왜곡되고 재탄생된다”며 “이를 통해 제한적이기만 했던 시간이라는 개념은 확장되기도 하고, 계속 머무르려는 영원성을 나타내기도 한다. 이렇게 분류한 시간의 형질을 각각 다른 음악적 기법, 심미적인 방식으로 기록해 보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재즈를 기반으로 하는 피아노 연주로 자신만의 색채를 표현한다.

어린 시절에는 보수적이고 강압적인 교육 환경에 대한 반발로 락 음악을 즐겨 들었다. 자연스럽게 드럼과 키보드의 매력에 빠지고, 이후 동료 뮤지션들을 따라 자유로운 표현의 정점을 보여 주는 재즈라는 음악에 발을 들이게 됐다.

이어 그는 유학길에 올라 버클리 음대에서 학사 과정을, 미국 최초로 재즈학과를 설립한 뉴 잉글랜드 음악원에서 장학금을 받으며 석사 과정을 이수했다. CJ문화재단에서는 장학생으로 선정된 바 있다. 졸업 후에는 전세계 뮤지션들이 모여 경쟁하는 뉴욕으로 옮겨 재즈 갤러리, 코넬리아 스트릿 카페 등 무대에 서며 뉴욕 재즈씬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두 번째 작품집 'Surface of time' 표지
두 번째 작품집 'Surface of time' 표지

뉴욕에서 활동하다 지난해 귀국한 재즈 피아니스트 용리(본명 이용현)가 최근 두 번째 작품 ‘Surface of Time’으로 돌아왔다.

용리는 지난 2021년 서울문화재단으로부터 예술성을 인정받아 창작지원사업에 선정, 그 일환으로 두 번째 작품집을 발매하게 됐다. 이번 앨범은 총 4곡으로 구성됐다. 앨범은 각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작품집에서는 ‘시간’을 주제로 하는 모음곡의 향연이 펼쳐진다. 시간의 성질을 제한성부터 확장성, 영원성까지 총 세 가지로 분류해 음악적으로 표현했다.

앨범에는 한국을 넘어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석다연, 이영우, 전창민, 오진원 등이 참여했다. 이어 한국 프리 재즈계의 중심에 있는 색소포니스트 이선재가 피처링을 맡아 이목을 끌었다.

재즈 피아니스트 용리
재즈 피아니스트 용리

재즈 비평가 김현준 씨는 이번 앨범을 “명료한 콘셉트의 작곡과 이를 뒷받침하는 치밀한 연주가 설렘의 원천이다"며 "피아니스트 용리는 이 땅에 모던 크리에이티브(미국에서 나타난 재즈 음악 장르 중 하나)의 흐름이 비로소 안정적으로 뿌리 내리고 있음을 직감하게 한다”고 평가했다.

용리는 “시간은 파동이며 또 다른 파동인 음악(소리)과 같이 진동을 통해 우리에게 전달되고 우리 안에서 감정과 추억을 거쳐 왜곡되고 재탄생된다”며 “이를 통해 제한적이기만 했던 시간이라는 개념은 확장되기도 하고, 계속 머무르려는 영원성을 나타내기도 한다. 이렇게 분류한 시간의 형질을 각각 다른 음악적 기법, 심미적인 방식으로 기록해 보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재즈를 기반으로 하는 피아노 연주로 자신만의 색채를 표현한다.

어린 시절에는 보수적이고 강압적인 교육 환경에 대한 반발로 락 음악을 즐겨 들었다. 자연스럽게 드럼과 키보드의 매력에 빠지고, 이후 동료 뮤지션들을 따라 자유로운 표현의 정점을 보여 주는 재즈라는 음악에 발을 들이게 됐다.

이어 그는 유학길에 올라 버클리 음대에서 학사 과정을, 미국 최초로 재즈학과를 설립한 뉴 잉글랜드 음악원에서 장학금을 받으며 석사 과정을 이수했다. CJ문화재단에서는 장학생으로 선정된 바 있다. 졸업 후에는 전세계 뮤지션들이 모여 경쟁하는 뉴욕으로 옮겨 재즈 갤러리, 코넬리아 스트릿 카페 등 무대에 서며 뉴욕 재즈씬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