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1 23:08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경찰
일반기사

'성범죄 의혹' 유명 프로파일러, 피해 주장 여성들 맞고소

image
전북경찰청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성범죄·갑질·자격기본법 위반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전북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가 성폭력 피해를 주장한 여성들을 검찰에 맞고소했다.

29일 전북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A경위는 최근 전주지검 군산지청에 여성 3명을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A경위는 고소장을 통해 "합의로 이뤄진 관계였고, 여성들을 성폭행, 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성폭행 피해를 주장한 여성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증거로 첨부했다.

앞서 이 여성들은 A경위가 사무실과 차량, 모텔 등에서 자신들을 억지로 껴안거나 성폭행했다며 지난 7월 강간 및 준강간, 업무방해,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모욕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법 최면 수사 분야에서 실력을 인정받아 A경위는 각종 TV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얼굴과 이름을 알려왔다. 하지만 지난 7월 학회 여성회원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르고 논문 대필 등 지위를 이용한 갑질 의혹이 제기되면서 직위 해제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