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23:58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갈수록심각해지는의료격차
발굴기사

[갈수록 심각해지는 의료격차] (중) 실태 - 전북 의료인력 유출도 심각

전북지역 전공의 모집 3년째 미달사태 지속
공공보건의료원도 의료진 부족현상 심화
설상가상, 코로나19 여파 인턴정원도 감축

image
전북대학교병원에 치료를 받기 위해 접수 중인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몇 년째 의료 인력난으로 업무포화를 넘어선 지경입니다. 가끔씩 이제 다른 사람들처럼 그만두고 떠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전북대병원 한 의료진의 토로다. 전북의 의료인력 유출은 어제 오늘이 아니지만 최근 급격하게 의료진 부족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

6일 전북의료계에 따르면 전북대병원은 최근 3년간 전공의 미달사태가 발생했다. 지난 2019년 44명의 정원 중 35명 모집에 그쳤고, 2020년 48명 중 37명, 지난해 43명 중 36명만 모집됐다. 

원광대병원도 2019년 27명의 정원 중 21명, 2020년 35명 중 28명, 지난해 33명 중 26명으로 전공의 미달사태가 매년 반복되고 있다.

예수병원도 2019년 22명 중 18명, 2020년 21명 중 14명, 지난해 21명 중 16명이 모집돼 정원 미달이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도내 모든 수련의병원이 전공의 부족현상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사안의 심각성을 파악한 복지부가 올해 수련의병원에 대한 ‘전공의 추가 모집’카드를 썼지만 이마저도 ‘미달’이라는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야 했다.

유희철 전북대병원장은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최소 5년에서 10년 내 특정분야에 대한 의료진이 턱없이 부족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전북도민들이 아프더라도 전북에서는 치료가 불가능해 서울의 병원으로 향해 치료를 받아야하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걱정했다.

지역 내 의료시스템 최일선인 공공보건의료원의 의사 부족도 심각한 상황이다. 올해 군산‧남원의료원과 진안군의료원의 의사 정원은 총 92명으로 이 중 68명 만 충원, 24명이 결원됐다. 

군산의료원은 정원 46명 중 12명이 부족한 34명의 의사만 근무하고 있었다. 남원의료원은 정원 37명 중 28명이, 진안군의료원도 정원 9명 중 6명이 근무 중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발생한 코로나19는 의료진 유출을 더욱 부추겼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지역의 인턴정원을 줄이고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인턴정원을 늘렸다.

복지부는 전북대병원 인턴정원을 지난해 52명에서 올해 45명으로 7명 감축했다. 반면, 연세세브란스 병원은 12명, 가톨릭병원 10명, 서울아산대학병원과 삼성병원은 각각 8명의 인턴정원이 늘었다. 다른 서울‧경기권 병원도 적게는 2명에서 최대 8명의 인턴정원을 늘려줘 19곳의 수도권 병원에 총 85명의 인턴정원이 늘었다.

지역에서 공부한 의대생들이 전북에 자리가 없어 수도권 지역의 병원으로 수련을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온 것.

부족한 의료인력 탓에 기존에 남아 있던 의료진들도 버티다 못해 ‘개원’을 위해 떠나거나 더 좋은 대우를 받기 위해 타 지역으로 떠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공공보건의료원의 경우 열악한 재정지원과 적은 연봉, 업무포화 등으로 떠나는 의사들이 많아지고 있다.

진안군의료원 관계자는 “재정지원이 열악하다보니 남아있는 의료진에게 많은 임금을 줄 수 없는 상황이어서 떠나는 이가 많다”면서 “의료진 부족현상이 장기화되면서 버티다 못해 병원을 떠나는 이들도 많다. 재정지원과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