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7:53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보도자료

전통놀이 고누 문화유산적 가치 인정받다

image

전통놀이 고누가 과거와 현재를 잇고 미래를 준비하는 대안 놀이이자 유산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도영)은 지난 2일 전통놀이 고누의 미래 가치에 대해 각계 전문가로부터 이야기를 듣는 ‘2022 전통놀이 문화포럼-전통놀이 고누, 미래의 가치를 묻다’ 학술포럼에서 고누에 대한 평가가 긍정적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학술포럼에서는 장장식 길문화연구소장의 기조 강연 ‘추상전략의 판놀이, 고누의 탁월한 유산성-참고누를 중심으로’, 이상호 놀이연구소 풂 대표의 ‘고누놀이의 포괄적 이해와 가치’, 김도형 전북대 국문학과 교수의 ‘전통놀이 고누의 고전문헌 속 가치’, 이진병 전북대 국문학과 교수의 ‘전통놀이 고누의 고전문헌 속 가치-고누의 어원에 대하여’, 이정훈 이야기연구소 연구교수의 ‘전통놀이 고누의 대중화 가치’ 등 다양한 주제의 발표가 이어졌다.

또 최종호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김선태 지역문화연구공동체 모정 대표, 강만문 한국고전번역원 본원 선임연구원, 조민희 전통놀이 연구단 대표가 토론을 벌였다.

장장식 소장은 기조 강연을 통해 “고누는 보편적 탁월성을 내장한 인류의 집단 지성이 작동한 놀이, 추상전략 게임이라는 판놀이 등으로 끊임없이 향유되고 또 다른 판놀이로 진화할 뿐만 아니라 오래된 미래의 놀이로 탁월한 유산적 가치가 발휘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상호 대표는 “고누는 과거와 현재를 잇고 나아가 미래를 준비하는 대안 놀이의 의미를 갖는다”고 강조했으며, 김도형 교수는 “고누는 콘텐츠 개발을 통해 새로운 전통놀이로서 부활시킬 가치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김도영 원장은 “이번 전통놀이 문화포럼을 통해 전통놀이 고누에 대한 학계의 다양한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졌다. 앞으로도 고누의 미래 가치, 유산적 가치가 일반에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