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13:22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무주
보도자료

무주 여성일자리지원센터 생활목공예반, 선행 눈길

생활목공예반 수강생들, 공예품 경로당·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쾌척

무주군 여성일자리지원센터에서 수업을 받고 있는 생활목공예반 수강생들이 경로당 어르신들 및 청소년들을 위해 손수 만든 공예품을 기증해 잔잔한  칭송을 듣고 있다.

무주군에 따르면 24일 무주 반딧골전통공예문화촌 반디공작소에서 생활목공예반 수강생들이 정성스럽게 제작한 공예품 입식테이블과 의자 등 14개를 관내 6개 경로당( 오산·금척·미래·중상가·사전할머니·대소할머니 경로당) 및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기증했다.

수강생들로부터 기증받은 경로당 어르신들의 앞으로 편안한 생활과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내방하는 청소년들에게 상담 및 프로그램 진행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기증한 수강생들은 “틈틈이 배운 공예기술로 테이블과 의자를 제작해 지역 경로당 어르신들 및 청소년들에게 기증해 마음이 뿌듯하고 보람이 있다”며 “편하게 사용하시면서 건강한 삶을 사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인홍 군수는 “여러분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편안한 경로당 생활을 하시게 됐고 청소년들을 위한 휴식 공간까지 마련돼 감사하다 ”며 “여러분들의 선행이 지역사회가 더욱 밝아지고 어르신을 공경하는 사회 분위기 및 미래세대에 대한 관심으로 함께 누리는 행복공동체 의식이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2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여성일자리지원센터 생활목공예반은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목공예에 대한 이해와 기초기술을 배우면서 작품을 제작해 성취감을 느끼며, 나눔봉사활동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