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7:06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무주
보도자료

무주군, 스마트 관망관리 사업 순조롭게 추진

35억 원 투입 연내 마무리, 군민에게 깨끗한 물 공급 단초

무주군이 군민들에게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관망관리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무주군에 따르면 사업비 35억 원을 투입해 연내 스마트 관망관리 사업이 마무리될 예정에 있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내년부터 군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물관리 체계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또 실시간 수압계를 비롯해 스마트미터링, 재염소 투입설비, 정밀여과장치, 수질계측기, 자동드레인 설비 구축이 마무리됐거나 연내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스마트 관망관리 사업은 수돗물 적수(고인물)발생 문제 등에 근본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국가 신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상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ICT(정보통신기술), IOT(사물인터넷)을 접목, 지자체 수도 운영정보와 유역수도지원센터(금강권역)간에 실시간 데이터 공유를 통해 분석·활용 가능한 인프라가 구축된다.

이에 원격감시망이 마련됨으로써 물관리를 위한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 물정보에 대한 서비스 인프라도 구축되면서 결국은 군민들에게 양질의 물 공급이 원활해 질 전망이다.

무주군맑은물사업소 김광영 소장은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과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을 병행함으로써 안정적인 수도공급의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며 “향후 상수도 전 과정에 군민들이 믿고 마실 수 있는 물관리 체계가 구축됐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군은 설치된 정밀여과장치 2개소를 비롯해 수압감시시스템 등 25개소의 설치 완료 시설에 대한 작동 여부 등도 점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