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10:46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chevron_right 줌,오늘이사람
일반기사

국민훈장 석류장 받은 전영배 노인회 전주시지회장 "노인의 경험·지혜 사회 접목에 최선"

지역노인 복지증진 기여·노인회 활동 영역 확장
노인 사회참여활동 기회 제공·일자리 창출 공로

image

"국민훈장이 감격스러우면서도, 어깨가 무겁습니다. 노인들의 경험과 지혜를 사회에 접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제26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훈장 석류장을 수상한 전영배 대한노인회 전주시지회장(84)의 말이다.

전 지회장은 지역노인 복지증진에 기여하고, 어르신 사회참여활동 기회 제공 및 일자리 다양화, 타 기관과의 유대강화로 노인회의 활동 영역 확장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을 받았다.

전주 출신인 전 지회장은 전북대 농과대 졸업 후 전주시 및 완주군 농촌지도소에서 국가농촌지도직 공무원으로 6년간 근무한 뒤 그만두고 사회 운동가의 길로 전향했다.

전주시 새마을지도자연합회 초대 및 2대 회장, 전주시 농촌지도자연합회 4대 회장, 전주시 자문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특히 새마을지도자로서 활동한 공로를 인정받아 새마을 훈장 근면장을 수상했고 내무‧법무‧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과 전북인물대상(복지부문), 전주시민의장 산업장, 전북도지사상, 전주시장상 등 수상 이력도 다채롭다.

지난 2017년 전주시지회 제16대 지회장에 취임한 이후 제17대 지회장까지 연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전주 노인들의 오랜 염원이었지만 40년 넘게 지지부진하게 끌고오던 노인회관 건립을 성사하면서 노인복지향상을 위한 행복한 보금자리를 마련한 것이 대표적인 성과다. 지회의 오랜 숙원을 해결했다. 

전 지회장은 "많은 분들이 함께 힘을 모았기에 이뤄낼 수 있었던 성과"라면서 "대한노인회가 한 목소리를 내고, 통합할 수 있는 것에도 힘을 쏟고 싶다"고 말했다.

어르신 사회참여활동 기회 제공 및 일자리 다양화에도 헌신했다는 평가다.

최근 정부 방침이 노인 일자리를 줄이는 데 있지만, 지난 2020년에 노인 일자리 부문 ‘전국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2021년에는 13가지 사업에서 1280명으로 노인일자리를 확대하기도 했다. 

전 지회장은 사회적 통합에도 노력하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영배 지회장은 "노인이 존경받기 위해서는 다양한 사회 활동에 더해 정책 논의 과정에도 참여해야 한다"면서 "분열되어가는 사회를 바로잡고, 노인들의 지혜와 경험을 쏟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치단체 등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가 건강한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