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2-04 04:56 (Sat)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금융·증권

한국주택금융공사 판매 모기지론 130억 넘어

한국주택금융공사가 판매하는 모기지론이 도내에서 130억원을 넘어섰다.주택금융공사 전주지사는 5월말 현재 전북지역 장기주택마련대출은 총 306건에 130억5천2백만원으로 지난 3월25일 판매를 시작한지 2달여만에 130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같은 규모는 같은기간 전국에서 판매된 모기지론 1만3천여건, 7천87억여원에 비해 건수로는 2.6%, 금액은 1.82%에 불과한 것으로 당초 예상치에 못미치고 있다.이는 주택금융공사의 모기지론 취급대상에서 제외된 금융기관들이 모기지론 대출금리보다 저렴한 연 5%대의 자체 장기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지역별로는 전주권이 161건, 71억5천8백만원으로 도내 전체의 절반을 웃돌았다.주택금융공사의 모기지론은 현재 국민은행 및 삼성생명 등 9개 은행 및 보험사에서 판매하고 있다.전주지사는 2학기가 시작되는 오는 9월 이전에 학자금 대출제도 개선과 유동화 실행방안을 마련하면 실적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주택금융공사 전주지사 관계자는 "공사 출범 및 모기지론 출시를 계기로 기존 주택담보대출상품의 금리가 수요자 중심으로 변화되고 있다”면서 "대출 기준이 지나치게 경직적으로 적용되지 않도록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금융·증권
  • 조동식
  • 2004.06.03 23:02

[주요 경제지표]외국인 사흘째 '사자'

코스닥지수가 하루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1일 코스닥종합지수는 전날보다 1.58포인트가 높은 402.50으로 출발해 상승 폭이 커지면서 4.98포인트(1.24%)가 오른 405.90으로 마감했다.국내 증시가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중소형주가 포진한 코스닥시장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란 기대감이 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외국인은 163억원 순매수로 사흘째 `사자'를 보인 반면 개인은 157억원 매도 우위로 연속 사흘 `팔자'였다.업종별로는 통신서비스(-0.65%), 화학(-0.57%), 섬유.의류(-0.53%), 통신방송서비스(-0.26%)는 내린 반면 나머지는 올랐다. 특히 정보기기(5.42%), 디지털컨텐츠(4.89%), 출판.매체복제(4.13%)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상승 종목은 483개(상한가 40개)로 하락 종목 311개(하한가 7개)를 압도했고 보합은 88개였다.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NHN(-0.82%), 하나로통신(-0.18%), LG텔레콤(-1.86%), 파라다이스(-1.10%)는 내렸으나 옥션(0.76%), 다음(1.33%) 등은 올랐다. 특히 레인콤은 최근의 과매도로 저가 이점이 부각돼 상한가를 기록했다.30개 우량종목으로 구성된 '스타지수'는 13.85포인트(1.45%)가 뛴 970.72로 마쳤다.코웰시스넷이 연속 5일째, BET와 하이콤이 나흘째 상한가까지 뛴 반면 대백쇼핑은 사흘째 가격 제한폭까지 내려앉았다.거래량은 2억5천48만8천주, 거래대금은 6천336억7천900만원으로 집계됐다.한화증권 이종우 리서치센터장은 "유가상승에 대한 부담에도 불구하고 주가가상승했다"면서 "전날 거래소시장의 거래대금과 거래량 모두가 연중 최저치를 기록한상황에서 시장의 관심이 대형 종목에서 중소형 종목으로 재편될 가능성이 부각된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6.02 23:02

[주요 경제지표]프로그램 매수 우위

종합주가지수가 하루만에 반등해 810선을 회복했다.1일 거래소시장의 주가지수는 전날보다 3.71포인트가 상승한 807.55로 출발한뒤 오름폭 점차 확대해 11.93포인트(1.48%)가 오른 815.77로 장을 마쳤다.미국 증시가 휴장한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발생한 테러로 인한 유가 상승폭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에 투자 심리가 다소 회복됐고 프로그램매수도 가세해지수의 반등을 이끌어냈다.개인은 1천519억원을 순매도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78억원과 342억원을 순매수했다. 프로그램매매는 946억원의 매수 우위였다.전 업종이 강세를 보인 가운데 종이.목재(3.03%)와 전기.전자(2.11%)가 비교적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건설, 은행, 증권은 강보합세였다.시가총액 상위사중 삼성전자는 하루만에 반등해 1.78%가 오른 51만5천원으로 거래를 마쳤고 SK텔레콤(1.79%)과 국민은행(1.53%), 한국전력(1.61%), KT(1.79%)는 나란히 1%대의 상승률을 보였다.대한해운은 인수.합병 재료가 다시 부각하면서 상한가를 기록했고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는 강보합, 기아차는 1.05%가 올랐다.거래량과 거래대금은 각각 3억1천587만주와 1조7천741억원이고 상승 종목은 501개, 하락 종목은 231개였다.투자컨설팅사인 BIBR In Labs 신동준 이사는 "테러에 따른 유가 급등 우려가 완화된 가운데 현.선물 가격차이인 시장베이시스의 호전으로 프로그램매수가 유입해지수가 반등했다"고 분석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6.02 23:02

[주요 경제지표]사흘만에 내림세

코스닥지수가 사흘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31일 코스닥종합지수는 지난주 말보다 0.35 포인트(0.09%)가 높은 401.94로 출발했으나 곧 하락 반전해 결국 0.67 포인트(0.17%)가 내린 400.90으로 장을 마감했다.전체적으로 관망 분위기가 우세한 가운데 기술적으로 400선이 반등의 저항선으로 작용했다. 소폭 오른 국제 유가도 투자심리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투자 주체들이 적극적으로 시장에 뛰어들지 않음에 따라 이날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각각 2억2천391만주, 5천369억원으로 연중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개인과 기관은 각각 14억원, 72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외국인은 82억원의 매수우위를 보였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2일 연속 매수기조를 유지했다.업종별 등락이 엇갈린 가운데 기타제조(3.25%), 화학(1.34%), 디지털콘텐츠(1.21%), 출판.매체복제(1.19%), 운송장비.부품(1.01%) 등은 올랐으나 금융(-2.38%), 음식료(-2.31%), 운송(-1.97%), 방송서비스(-1.83%) 등은 약세로 마감했다.상승 종목은 상한가 36개 등 357개, 하락 종목은 하한가 11개를 포함해 441개였다.시가총액 상위 종목들 중에서는 CJ엔터테인먼트(4.44%), 웹젠(3.52%), 솔본(2.87%), NHN(2.22%), LG마이크론(1.8%), 옥션(1.76%), 파라다이스(1.01%) 등이 올랐다.그러나 국순당(-5.06%), 네오위즈(-4.05%), 플레너스(-3.57%), CJ홈쇼핑(-3.07%), 아시아나항공(-2.53%) 등은 떨어졌다.30개 우량 종목으로 구성된 '스타지수'는 지난주 말보다 0.12%가 낮은 956.87로장을 마쳤다.성광엔비텍, 코웰시스넷이 모두 4일째 상한가까지 뛴 반면 케이앤컴퍼니는 9일연속 가격 제한 폭까지 추락했다.서정광 LG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늘 밤 미국 증시가 휴장이기 때문에 내일 역시코스닥 지수는 보합권에서 제한적 등락을 거듭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6.01 23:02

[주요 경제지표]유가급등 우려 하락

종합주가지수가 사흘 만에 하락하며 800선으로 밀려났다.31일 거래소시장에서 주가지수는 지난 주말보다 5.05포인트 떨어진 811.46으로출발한 뒤 낙폭을 키워 12.67포인트(1.54%) 내린 803.84로 마감했다.전날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발생한 테러 여파로 인한 국제 유가 급등 우려가 제기돼 투자 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프로그램 매물이 쏟아져 장중 793.77까지 추락하기도했다.기관은 667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개인은 1천11억원, 외국인은 233억원을 각각순매수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2천328억원의 매도 우위였다.업종별 지수는 비금속광물(-2.67%), 운수장비(-2.65%), 종이.목재(-2.64%), 유통(-2.59%) 등은 떨어진 반면 의료정밀(1.22%), 화학(0.83%), 보험(0.81%) 등은 올랐다.삼성전자는 2.69% 하락한 50만6천원으로 장을 마쳤고 국민은행(-2.96%), POSCO(-2.78%), KT(-1.39%), 한국전력(-1.33%), SK텔레콤(-1.01%) 등 다른 대형주도 약세를 면치못했다.현대차는 계열사인 INI스틸이 현대하이스코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보철강 인수에 나선 것과 관련, 인수 자금 지원 우려가 제기되며 2.68% 떨어졌다.하이닉스는 반도체 D램 값 상승 등에 따른 실적 개선 기대가 부각되며 3.69% 상승했다.여름철 수혜주로 꼽히는 빙그레(4.16%)와 롯데칠성(1.47%), 위닉스(1.04%) 등은강세를 보였다.주가 상승 종목은 265개로 하락 종목 446개를 밑돌았다.거래량은 2억8천847만4천주를 기록했고 거래대금은 1조7천309억4천600만원으로연중 최저치를 나타냈다.LG투자증권 황창중 투자전략팀장은 "지난주 주가 급등에 대한 조정 부담이 큰상황에서 테러로 인해 국제 유가가 다시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돼 투자 심리가위축됐다"고 말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6.01 23:02

지역금융권 연체와의 전쟁

지역금융기관들이 6월말 결산을 앞두고 '연체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도내 금융계에 따르면 전북은행 및 상호저축은행, 새마을금고, 신협 등 지역 금융기관들이 6월말 반기 결산을 앞두고 연체축소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연체관리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전북은행의 경우 다음달까지 '연체감축운동'을 전개, 일선 지점들이 연체 축소에 적극 나서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은행측은 영업점이 보유한 3개월 이상 악성 연체채권 230억원 가량을 본점 여신관리팀에서 인수하는 한편 영업점은 단기 연체채권 관리에 주력토록 했다. 전북은행은 특히 연체 해소를 위해 일정액의 지연료만 납부하면 연체이자 감면혜택을 제공하는가 하면 여신관리 전담직원 10명을 보강할 계획이다.6월말 결산법인인 상호저축은행도 연체관리 여부가 한해의 경영실적을 좌우한다는 판단아래 연체 축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로 전일상호저축은행은 신용회복 차원의 대환대출 전환을 적극 유도하는가 하면 콜센터 직원 45명은 물론 일선 직원들이 밤 늦게까지 연체해소 전화 및 방문독촉을 벌이고 있다.전일저축은행 관계자는 "연체율이 높으면 그만큼 충당금도 쌓아야 되기 때문에 연체축소에 주력하고 있다”며 "3월말 12%대인 연체율을 다음달까지 10%때로 끌어내릴 계획”이라고 말했다.도내 새마을금고와 신협도 사정은 마찬가지. 새마을금고연합회 전북도지부는 특히 올해초부터 '연체와의 전쟁'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연체축소에 적극 나서는가 하면 다음달 일선금고를 대상으로 관련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모범사례를 소개할 방침이다. 연합회는 또 일선금고에 채권전담직원을 확보토록 지도·감독을 강화하고 있으며 실적이 저조한 금고의 경우 직원 문책 및 경영개선권고 등 강력한 조치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신협중앙회 전북본부도 연체율을 5%대로 끌어내리기 위해 대출심사 실무교육을 대폭 늘려 직원들의 심사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회수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악성 부실채권은 추심의뢰하거나 상각처리키로 하는 등 연체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 금융·증권
  • 조동식
  • 2004.05.31 23:02

[주요 경제지표]이틀째 연속 상승

코스닥지수가 이틀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28일 코스닥종합지수는 전날보다 4.53 포인트(1.14%)가 높은 402.37로 출발한뒤 시간이 갈수록 상승폭이 줄어 결국 3.75 포인트(0.94%)가 오른 401.59로 장을 마감했다.국제 유가 안정에 힘입어 전날 다우존스(0.94%)와 나스닥(0.42%) 등 미국 증시가 일제히 반등하자 코스닥의 투자심리도 계속 활기를 띠었다.거래량과 거래대금은 각각 2억7천939만주, 6천766억원으로 전날의 2억8천633만주, 7천57억원에 비해 줄었다.개인은 304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60억원과 43억원의 매수 우위를 보였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5일 만에 매수세로 돌아섰다.업종별 등락이 엇갈린 가운데 인터넷(2.88%), IT부품(2.51%), 출판.매체복제(2.16%), 운송(2.04%) 등은 올랐지만 음식료(-2%), 금속(-1.2%), 금융(-1.2%), 제약(-0.77%) 등은 떨어졌다.상승 종목은 상한가 27개 등 419개, 하락 종목은 하한가 21개를 포함해 368개였다.시가총액 상위 종목들 중에서는 유일전자가 9.18% 오른 것을 비롯해 NHN(7.14%),안철수연구소(5.12%), 파라다이스(3.02%), LG텔레콤(2.77%), 아시아나항공(2.59%)등이 강세로 마감했다.그러나 국순당(-5.39%), 웹젠(-4.18%), 레인콤(-3.58%), 지식발전소(-2.19%), CJ엔터테인먼트(-1.1%) 등은 하락했다.30개 우량 종목으로 구성된 '스타지수'는 958.01로 전날보다 2.41%가 올랐다.엔에스아이와 인터리츠가 각각 5일째, 3일째 상한가까지 뛴 반면 한신코퍼와 케이앤컴퍼니는 각각 9일, 8일 연속 가격 제한 폭까지 추락했다.서정광 LG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닥 지수가 외국인 매수를 바탕으로 400선에다시 올라섰지만 1.75% 상승한 거래소에 비해 반등폭이 작았다"고 지적하고 "단기적으로 국제 유가가 하락하고 있어 외국인 매수세가 계속 유입된다면 거래소 시장과의 수익률 차이를 메우려는 시도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5.29 23:02

[주요 경제지표]투자심리 호전

종합주가지수가 이틀째 올라 810선을 가볍게 넘어섰다.28일 거래소시장에서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9.08 포인트가 오른 811.54로 출발한 뒤 상승폭을 넓혀 14.05 포인트(1.75%)가 상승한 816.51로 마감했다.미국 증시가 상승 마감한 데다 국제 유가 안정세가 이어지면서 투자심리가 호전돼 지난 12일 817.09 이후 보름여만에 810선을 회복했다.외국인은 2천494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개인이 1천953억원의 순매도를 기록한 가운데 기관은 `팔자'와 `사자'를 반복한 끝에 408억원의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프로그램 매매도 619억원 매도 우위였다.섬유, 철강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이 오름세를 보인 가운데 유통업은 5.93%나급등했다. 또 운수창고(3.60%), 화학(3.13%), 은행(2.65%) 등도 강세를 나타냈다.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렸다.삼성전자가 2.77% 올라 52만원으로 마감한 가운데 KT는 2.20%, 국민은행은 0.87% 상승했다.반면 SK텔레콤이 1.49% 하락한 것을 비롯해 POSCO(-0.69%), 한국전력(-0.79%)은 약보합권에 머물렀다.국제 유가 하락에 힘입어 한진해운(6.25%), 현대상선(4.23%), 대한항공(6.12%),호남석유(9.81%) 등 유가 관련주들이 급등세를 보였다.최근 상승세를 이어가던 엔씨소프트는 외국인의 이익실현 매물이 쏟아지면서 3.52% 하락했다.주가 상승 종목은 407개로 하락 종목 300개를 웃돌았다.거래량은 3억5천772만4천주, 거래대금은 2조3천931억원을 각각 기록한 것으로집계됐다.삼성증권 오현석 연구위원은 "미국 증시가 안정을 되찾고 국제유가도 배럴당 40달러 아래로 떨어지면서 투자심리가 호전된데다 미국 국채금리 하락으로 금리 인상폭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대두돼 반등 흐름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5.29 23:02

[주요 경제지표]유가안정 여파 오름세

코스닥지수가 하루 만에 반등해 400선에 바짝 다가섰다.27일 코스닥 종합지수는 지난 25일보다 9.30 포인트(2.36%)가 높은 402.72로 출발해 405.14까지 오르다 상승 폭이 줄어 4.42 포인트(1.12%)가 상승한 397.84로 마쳤다.국제 유가가 단기적으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고 미국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코스닥시장도 오름세로 돌아섰다는 분석이다.개인은 하루 만에 `사자'로 돌아서서 44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은 22억원순매도로 나흘째 `팔자'를 이어갔고 기관은 14억원의 매도 우위였다.업종별로는 비금속(-1.39%), 종이.목재(-0.89%)를 포함해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대부분은 올랐으며 특히 인터넷(4.95%), 운송(3.23%)의 상승률이 두드러졌다.상승 종목은 469개(상한가 24개)로 하락 종목 318개(하한가 17개)를 압도했고보합은 93개였다.거래량은 2억8천632만8천주, 거래대금은 7천57억4천500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NHN이 7.23%가 오른 것을 필두로 옥션(5.55%), LG텔레콤(2.24%), 다음(3.75%) 등 대부분이 오름세였다.30개 우량 종목으로 구성된 '스타지수'는 22.71포인트(2.49%)가 오른 935.47로마쳤다.현대멀티캡, 엔에스아이가 나흘째 가격 제한 폭까지 오른 반면 한신코퍼, 케이앤컴퍼니는 각각 8일째와 7일째 하한가까지 떨어졌고 이날 신규 등록과 함께 첫 거래가 이뤄진 에쎌텍은 상한가를 기록했다.서정광 LG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의 반등세가 이어지면서 코스닥시장이거래소시장과 동반 상승했다"고 지적하고 "국제 유가의 급등세가 진정되고 있어 390∼400선에서의 지지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5.28 23:02

[주요 경제지표]열흘만에 800선 회복

종합주가지수가 열흘 만에 800선을 회복했다.27일 거래소시장의 주가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8.34포인트가 뛴 802.40으로 출발한 뒤 810선까지 치솟았다가 상승폭을 줄여 18.40포인트(2.35%)가 오른 802.46으로 장을 마쳤다.미 증시 상승과 국제 유가 안정이 외국인의 매수를 촉발시킨 가운데 프로그램매수도 지수 오름세를 뒷받침했으나 단기 급등에 따른 경계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폭이제한되는 모습을 보였다.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979억원과 471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은 2천323억원을순매도했다.프로그램매매는 선.현물 가격차이인 시장베이시스가 호전하면서 순매수를 유발해 1천349억원의 매수 우위를 기록했다.업종별로는 섬유.의복과 기계가 약보합세를 보이고 의료.정밀, 증권이 각각 1.73%와 1.26%가 떨어졌으나 나머지 업종은 강세를 보인 가운데 통신이 4.35%의 상승률로 두각을 나타냈고 전기전자(2.40%)와 철강.금속(2.85%), 건설(2.84%)이 비교적 강세였다.시가총액 상위사중 삼성전자는 4% 안팎의 급등세를 보였다가 상승폭을 낮춰 2.85%(1만4천원)가 오른 50만6천원으로 거래를 마쳤고 SK텔레콤은 4.15%가 상승했다.POSCO와 KT도 각각 3.94%와 3.61%가 올라 지수 상승에 힘을 보탰다.대우종합기계는 증권사들의 수요 악화 전망으로 8.48%가 떨어졌고 LG투자증권도4.58%가 하락해 나흘 만에 반등세가 꺾였다.최근 최대주주가 금강고려화학에서 김문희씨로 변경됐다고 공시한 현대엘리베이터는 상한가를 기록했다.거래량과 거래대금은 각각 2억8천763만주와 2조2천383억원이고 상승 종목은 492개, 하락 종목은 248개였다.한화증권 이영곤 연구원은 "기술적으로 과매도 국면을 대부분 회복한 수준까지상승했기 때문에 반등의 모멘텀이 점차 약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5.28 23:02

[주요 경제지표]증시 위축시킨 텍사스 중질유

코스닥지수가 사흘 만에 약세로 돌아섰다.25일 코스닥종합지수는 전날보다 2.45 포인트(0.61%)가 낮은 398.11로 출발한뒤 낙폭을 키워 7.14 포인트(1.78%)가 떨어진 393.42로 장을 마감했다.미국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가 배럴당 42달러까지 올라 다시 사상 최고가를경신했다는 소식에 증시의 투자심리도 크게 위축됐다.거래량과 거래대금은 각각 2억9천229만주, 6천234억원으로 전날의 2억9천623만주, 6천886억원에 비해 줄었다.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6억원과 7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기관은 15억원의 매수우위를 보였다.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3일째 매도 기조를 유지했으나 매도 규모는 현저히 줄었다.종이.목재(2.01%), 음식료(0.13%)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이 떨어진 가운데특히 유가에 민감한 운송이 4.65%나 떨어졌고 오락.문화(-3.67%), 디지털콘텐츠(-3.39%), 통신서비스(-3.26%), 기타제조(-2.91%) 등의 하락폭도 컸다.상승 종목은 상한가 19개 등 269개, 하락 종목은 하한가 21개 등 528개였다.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대부분 약세로 아시아나항공이 6.36% 크게 떨어진 것을비롯해 파라다이스(-5.91%), LG홈쇼핑(-4.57%), 안철수연구소(-4.23%), 휴맥스(-4.15%), 웹젠(-4.10%), 레인콤(-3.58%) 등도 하락했다.전날 SK텔레콤의 지분 인수를 재료로 상한가까지 뛰었던 하나로통신 역시 3.96%나 떨어졌으나 지식발전소(3.25%), CJ홈쇼핑(1.33%), 다음(1.20%) 등은 약세장 속에서 선전했다.30개 우량 종목으로 구성된 '스타지수'는 전날보다 1.77%가 낮은 912.76로 장을마쳤다.마담포라, 현대멀티캡, 엔에스아이는 모두 3일 연속 상한가까지 뛴 반면 한신코퍼, 케이앤컴퍼니는 각각 7일째와 6일째 가격 제한 폭까지 추락했다.서정광 LG투자증권 연구원은 "국제 유가 상승 소식에 2일간의 반등 후 경계매물이 출회됐다"고 분석하며 "이날 지수가 소폭이나마 5일 이동평균선(393.88)마저 밑돈 점에 비추어 단기적으로 반등세는 일단락된 것으로 봐야 하며 당분간 약세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5.26 23:02

[주요 경제지표]프로그램 매몰 하락 부추겨

종합주가지수가 사흘 만에 하락해 780선으로 주저앉았다.25일 거래소시장의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8.26 포인트가 하락한 791.38로 출발한 뒤 776선까지 급락했다가 낙폭을 줄여 15.58 포인트(1.94%)가 빠진 784.06으로마감했다.국제 유가 급등으로 투자 심리가 위축된 데다 개인의 대규모 선물 매도에 따른프로그램 매물이 지수 하락을 부추긴 것으로 지적됐다.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49억원과 1천462억원을 순매수했으나 기관은 1천700억원을 순매도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2천380억원의 매도 우위였다.업종별로 섬유.의복과 서비스가 강보합, 비금속광물이 1.73%가 올랐으나 나머지업종은 약세를 보인 가운데 유통(-3.69%)과 전기전자(-3.46%)의 하락률이 비교적 컸다.시가총액 상위사 중 삼성전자는 3.72%(1만9천원)가 내린 49만2천원으로 마감해사흘 만에 50만원대가 무너졌고 SK텔레콤, POSCO, KT는 약보합이었다.LG카드는 3.33%가 상승했고 대한해운은 대주주와 외국계간 지분 확보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상한가를 기록하면서 6일째 강세를 보였다.LG투자증권은 매각 기대감과 외국인의 꾸준한 지분 참여로 8.51%가 상승, 사흘째 강세를 기록했다.거래량은 3억3천174만주, 거래대금은 1조9천829억원이고 상승 종목은 241개, 하락 종목은 492개였다.대우증권 조재훈 투자정보팀장은 "개인이 선물시장에서 대규모 매물을 쏟아내면서 유발된 차익 또는 비차익 프로그램 매물이 낙폭을 확대했다"고 분석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5.26 23:02

기금으로 주식ㆍ부동산 투자 가능

지금까지 원칙적으로 금지돼온 기금의 주식 및부동산 투자가 허용된다.정부는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기금의 자산운용 방식을 다양화, 수익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주식과 부동산 투자를허용하는 내용의 `기금관리기본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정부는 초.중학생의 신체검사 개선과 질병 조기발견을 위해 지금까지 학교별 지정 의사가 해온 학생 체질검사를 앞으로는 종합검진이 가능한 의료기관에서 담당하도록 하는 `학교보건법' 개정안도 의결했다.또 `국어기본법' 제정안을 통해 공공기관 공문서는 한글로 작성하되 대통령령이정하는 경우에 한해 괄호 안에 영어나 한자를 병기하고, 외국인 등을 상대로 국어를가르치는 사람에게 일정 기준에 의한 자격을 줄 수 있도록 했다.한편 정부는 오피스텔에서 성행하는 불법.고액과외의 근절을 위해 앞으로 개인과외는 학습자나 교습자의 주거지로서, 단독주택이나 공동주택으로 장소를 한정하는내용으로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고쳤다.개정안은 대학졸업자 뿐 아니라 전문대 졸업자도 학원강사가 될 수 있도록 하는규정도 담고 있다.이밖에 대통령 소속 자문기구로 25인 이내로 구성된 `빈부격차.차별시정위원회'를 설치하는 규정안과 한.네팔 항공업무협정안, 한.우크라이나 문화협력협정안을 처리했다.정부는 호주제 폐지를 골자로한 민법개정안 등 13개 법률 제.개정안이 16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하고 폐기됨에 따라 17대 국회에서 재입법을 추진키로 하고, 이날 회의에서 다시 의결했다.

  • 금융·증권
  • 전북일보
  • 2004.05.26 23:02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