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4 04:41 (Sat)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chevron_right 줌,오늘이사람
발굴기사

문학선 전북경찰청 피해보호계장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에 도움될 수 있도록 최선"

유족들 곁에서 심리적 안정감 찾도록 도와
유품 찾아주고 지원절차 안내⋯심리상담도

image
문학선 전북청 피해자보호계장.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시신을 확인한 후 울고 있는 유족들 곁을 함께 지킬 수밖에 없었습니다.”

문학선(47) 전북경찰청 피해자보호계장의 말이다. 문 계장은 지난 29일 서울 이태원에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하자 다음 날 아침 9명의 피해자보호팀을 구성해 경기도로 향했다. 희생자들에 대한 지원을 위해서다. 

평택의 한 장례식장에 도착해 본 첫 모습은 유족의 오열이였다. 문 계장은 유족들의 곁으로 갔다. 슬픔에 젖어있던 유족들에게 쉽사리 말을 꺼내지 못한 그는 마음이 진정될 때까지 그저 기다렸다고 한다.

문 계장은 “장례식장에서 만난 유족들이 슬픔에 잠겨있었고, 아무런 이야기조차 들리지 않는 상태였다”면서 “그런 유족들 옆에서 도와주고 싶은 것은 많았지만 심신이 안정될 때까지 그저 그들 곁에 머물렀다”고 했다.

유족들은 마음이 진정되자 억울하고 비통한 심정을 문 계장에게 털어놨다. 그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위로를 해주고 싶었던 문 계장은 함께 온 피해자심리전문요원을 투입했다. 심리요원들은 유족들과 깊은 대화를 나누며 심리적 안정감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왔다. 그와 동시에 문 계장은 유족들에게 유품을 찾아주고 이송비와 장례비 등 지원절차도 안내했다. 

그렇게 유족들은 장례를 치루기 위해 자신들이 속한 연고지로 하나둘 떠나가기 시작했다. 전북에 6명의 희생자가 나온 사실을 확인한 문 계장은 유족들에게 숙소와 모포, 차량,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지원했다. 희생자의 시신을 인계받은 유족들이 전북에 빈소를 차리자 즉시 피해자심리전문요원을 파견했다. 

문 계장은 “하루아침에 자식을 잃은 유족의 심정을 감히 헤아릴 수 없을 것”이라며 “유족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범죄피해자에 대해서는 국가 예산이 상당부분 지원이 되지만 재난피해자에 대한 지원은 한 없이 열악한 것이 현실”이라며 “그럼에도 지자체와 연계해 최대한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추후에도 재난심리지원센터를 연계해 사건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심리상담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전주 출신인 문 계장은 전주해성고와 동국대를 졸업했다. 이후 2004년 간부후보생으로 충남 서산경찰서에서 경찰제복을 입었다. 2009년 고향인 전북으로 넘어와 전북경찰청 경무팀장, 전주덕진경찰서 경무과장, 전북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장, 경리계장 등을 역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