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2-02 10:07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전북, 기록적 폭우에 피해도 ‘역대급’…사망 3명·이재민 1702명

지난 7일부터 물폭탄에 가까운 폭우가 이어지면서 전북 곳곳에 어마어마한 피해가 발생했다. 산에서 쏟아진 토사는 주택을 덮쳐 50대 부부의 목숨을 앗아갔고, 제방이 무너지며 마을 곳곳이 물에 잠겨 수천명의 이재민이 생겨났다. 도로와 교량 여러 곳이 파손됐고, 농작물과 가축들도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폭우로 인한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면서 추가 피해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사흘 동안 이어진 폭우로 도내에서는 모두 1060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주민 3명이 숨졌고, 하천이 범람하며 주택이 침수돼 170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지난 8일 오후 4시42분께 장수군 번암면 교동리 한 마을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주택 한 채를 덮쳤다. 지난달부터 지속해서 내린 비에 약해진 지반은 이번 기록적인 폭우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져 동갑내기 부부(60)가 거주한 주택을 집어삼켰다. 소방당국은 굴착기 등 중장비와 인력을 동원, 6시간이 넘는 수색 끝에 부부를 발견했다. 같은 날 오후 1시16분께는 남원시 이백면 초촌리 한 수로에서 7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이날 새벽, 논 물꼬를 보러 외출했다는 주민 진술 등을 토대로 빗물에 휩쓸려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폭우에 견디지 못한 제방이 무너지고, 주택이 침수하면서 이재민도 속출했다. 이번 폭우로 남원을 비롯해 순창과 임실, 진안, 장수, 전주 등에서 이재민 1702명이 발생했다. 지난 7일 낮 12시50분께 남원시 금지면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이 무너져내리며 하류에 위치한 마을 주민 300여 명이 피난 시설로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섬진강과 요천 범람으로 남원에서만 456세대 73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순창에서도 한 개 마을이 침수돼 168세대가 물에 잠겼다. 전주에서도 우아2동과 송천1동, 완산동 등에서 7세대 14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집중 호우는 농작물과 축사에도 돌이키기 힘든 피해를 안겼다. 이번 비로 도내 농경지 8201㏊가 물에 잠겼다. 김제가 3756.9㏊로 가장 큰 피해를 받았고, 고창 872.5㏊, 부안 844.8㏊, 정읍 615.9㏊, 순창 505㏊, 진안 269㏊ 등이다. 축사와 장어양식장 등 67곳 11.6㏊도 물에 잠기며 침수 피해를 입었다. 이번 폭우로 도로 51곳이 파손됐고, 84건의 산사태가 발생했다. 도내 곳곳에서 주택 침수도 685건이 발생했으며, 저수지(19건)와 하천(19건)이 유실되기도 했다. 피해 복구가 언제쯤 완료될 지 가늠할 수 없는 상황에서, 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면서 우려를 더하고 있다. 태풍은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경유해 남해안에 상륙한 후 북동진할 예정이다. 이번 태풍은 남해안을 지나면서 정체전선과 함께 동반돼 전북 동부지역에 많은 비를 뿌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의 영향으로 11일 오후까지 전북지역에 100에서 20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으며 일부 지역의 경우 최대 30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비로 인해 도내 지반이 약해진 상황에서 비가 추가로 내리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며 태풍이 북상하고 있는 과정에서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계 변화 상황에 따라 태풍의 이동 경로와 속도, 상륙지역이 유동적으로 변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발표되는 태풍 정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일부터 도내에는 평균 336.9mm의 비가 내렸고, 순창 풍산에 561.5mm의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지역별로는 순창군 544.4mm, 진안군 478.5mm, 남원시 432.8mm, 전주시 366mm, 장수군 333.5mm 등이다. /천경석엄승현 기자

  • 날씨
  • 전북일보
  • 2020.08.09 18:16

남원 금지면 이재민들 “살다가 이런 물난리는 처음 겪네요”

순식간에 물이 차올라서 몸이 떠내려가는 줄 알았습니다. 평생을 마을에 살았어도 지금처럼 물난리가 난 것은 처음 봅니다 9일 오전 남원시 금지면에 거주하는 김병관 씨(52)는 수해로 침수된 주택을 바라보며 입술을 깨물었다. 김씨는 집 안에 무릎 높이로 물이 차올라 손 쓸 새도 없이 하늘만 탓하며 몸만 대피했다. 이날 남원시에 따르면 7일과 8일 대강면에 최고 559mm의 많은 비가 내리는 등 일대 도로 등이 마비됐다. 집중호우로 송동면, 금지면, 주생면, 대강면 등 주택 456가구가 침수됐고 669명의 이재민이 금지문화누리센터 등 임시 대피시설 14곳으로 대피했다. 시는 집중 호우가 내리던 8일 오전 6시께 전직원 동원령을 내리며 피해 복구에 나섰다. 가장 위험했던 순간은 이날 오후 1시께 금지면 인근 금곡교 제방에서 발생했다. 기록적인 폭우와 섬진강 댐 방류로 금곡교 제방이 제 역할을 못하며 100m 가량 붕괴됐다. 제방과 가까운 마을은 150가구, 주민 250여명이 살고 있다. 금지면사무소는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남아있는 사람은 없는지 확인하고 주민들을 금지문화누리센터로 대피시켰다. 미처 대피하지 못한 주민 33명은 고립돼 소방에 구조됐다. 장종석 금지면장은 제방이 무너지던 마지막까지 남았었는데 물이 허리 높이로 차올랐다며 조금만 늦었으면 큰일 날뻔 했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미선 남원시의원(비례대표)은 수해 복구 현장을 와보니 참담한 심정이라며 군부대와 자원봉사센터, 적십자 등에서 구호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임시 대피 시설인 금지문화누리센터는 뜬눈으로 밤을 샌 이재민이 많았다. 어르신들은 평생을 마을에 살았어도 지금처럼 물난리가 난 것은 처음 본다고 말했다. 일부 주민은 섬진강 댐 방류와 집중 호우에 대비한 치수 대책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재민 대피시설에 대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 관리도 절실한 상황이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금지면 대피소에서 이재민을 위로하며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가용인력과 장비를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호엄승현 기자

  • 날씨
  • 전북일보
  • 2020.08.09 17:40

도내 전역 호우경보…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 비상근무

전북 전역에 호우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전북도재난안전대책본부가 2단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전주와 남원 등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추가 피해를 최소화 할 것을 지시했다. 송 지사는 8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신속한 복구를 주문했다. 이후 곧바로 오후 3시30분 남원을 방문해 이재민 대피와 지원방안을 살피고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현재 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2단계 비상근무에따라 28개 부서 42명이 비상근무에 들어간 상황이다. 도내는 이날부터 국립공원 등 12개소 전체 탐방로 130노선을 전면 통제했다. 차량 침수가 우려되는 하천 둔치주차장 8개소도 통제 중이며 전주천과 삼천 언더패스 16개소, 전주 서신지하차도 등 3개소도 진입로를 통제하고 있다. 또 순창과 임실, 남원의 하천 범람 우려지역과 상습침수구역 73가구 219명에 대해서는 사전대피 조치를 내렸다. 급경사지, 저수지댐 등의 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242개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해서는 특별 관리에 돌입했다. 송 지사는 호우 피해관련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이나 인명피해 우려지역 대피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도 함께 지시했다. 송 지사는 남원 금지 섬진강 금곡교 인근 제방 붕괴 현장에서 주민들과 만나 상황을 파악하고 즉각적인 후속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금곡교 인근 제방은 이날 오후 1시께 100m 가량 붕괴됐다. 인근 마을에는 150가구, 주민 250여 명이 살고 있지만 침수우려지역 특별관리 조치에 따라 모든 주민이 금지문화누리센터에 사전 대피하며 인명피해를 줄였다. 송 지사는 도내 14개 시군의 시장군수들에게도 대책마련을 당부했다. 송 지사는 호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중앙부처와 도, 시군간 유기적인 상황공유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경찰과 군인 등 유관기관은 물론, 민간단체와 함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응 방안을 마련해 신속하게 추진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집중호우는 지난 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도내 8개 시군에 내려진 호우경보를 시작으로 8일 오전 2시 20분을 기해 도내 전 지역으로 호우경보가 확대되면서 침수피해가 확대되고 있다. 8일 오후 2시 기준 누적강수량은 순창 501.6mm, 진안 433.0mm, 남원 424.7mm를 비롯해 도내 평균 295.1mm를 기록하고 있다. 기상청은 다음날인 9일 오후까지 50~150mm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한편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1단계는 호우주의보 발효 시 가동되며, 23단계는 호우태풍경보 발효 때 가동된다. 단계가 높아질수록 인력과 운영 부서를 늘려 재난 대응을 강화한다.

  • 날씨
  • 김윤정
  • 2020.08.08 16:39

호우 국민행동요령

■ 호우특보 예보시 행동요령 TV, 라디오, 인터넷 등에서 호우특보가 예보된 때에는 거주 지역에 영향을 주는 시기를 미리 파악하고, 호우가 발생하기 전에 가족이나 지역주민과 함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합니다. □ 호우특보 예보시 ○ 호우예보지역과 시간을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공유합니다. TV, 라디오, 인터넷, 스마트폰의 안전디딤돌 앱 등으로 기상상황을 미리 파악하여 가족과 주변 사람들과 함께 공유하고 대비합니다. ○ 산간계곡, 하천, 방파제 등 위험지역에서는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니다. 산간계곡, 하천, 방파제 등에서 야영이나 물놀이를 멈추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합니다.저지대나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 위험지역, 지하 공간이나 붕괴 우려가 있는 노후주택건물 등에서는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니다. ○ 차량이나 시설물 등의 보호를 위해 가족과 지역주민이 함께 미리 준비합니다. 하천이나 해변, 저지대에 주차된 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니다.가정의 하수구나 집 주변의 배수구를 미리 점검하고 막힌 곳은 뚫어야 합니다.침수가 예상되는 아파트 지하주차장, 건물 등에서는 기상 특보가 모래 주머니, 물막이 판 등을 이용하여 피해를 예방합니다.농경지는 배수로를 정비하여 피해를 예방합니다.공사장, 주변의 배수로, 빗물받이, 비탈면, 옹벽, 축대 등은 미리 점검합니다. ○ 가족과 함께 비상용품을 준비하여 재난 발생에 대비합니다. 비상시 신속히 응급용품을 가지고 대피할 수 있도록 사전에 배낭 등에 모아둡니다.상수도 공급이 중단 될 수 있으므로, 욕조 등에 미리 물을 받아둡니다.재난정보 수신을 위해 스마트폰에 안전디딤돌 앱이 설치되었는지 확인하고 가까운 행정복지센터(주민센터) 등과 긴급 연락망을 확인합니다. ○ 외출은 자제하고 연세 많은 어르신 등의 안부를 수시로 확인합니다. 약속된 일정은 취소하거나 조정하여 외출을 자제하고, 주변에 정보를 알려 줍니다.연세 많은 어르신, 어린이, 장애인 등은 외출을 하지 않도록 당부하고 수시로 전화 등을 통해 안부를 확인합니다. ■ 호우 중 행동요령 호우가 시작된 때에는 신속히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외출을 삼가며 이웃이나 가족과의 연락을 통해 안전 여부를 확인합니다. □ 호우특보 중 ○ 나와 가족, 지인들의 안전을 위해 외출은 자제하고 정보를 지속적으로 청취하며 정보가 필요한 사람들과 공유합니다. TV, 라디오 등을 통해 기상정보를 청취하여 내가 있는 지역의 상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알려 줍니다.외부에 있는 가족, 지인, 이웃과 연락하여 안전을 확인하고 위험정보 등을 공유합니다. 차량은 속도를 줄여 운행하고, 개울가, 하천변, 해안가 등 급류에 휩쓸릴 수 있는 지역이나 침수 위험지역에는 접근하지 말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알려 줍니다. ○ 건물, 집안 등 실내에서의 안전수칙을 미리 알아두고 가족과 함께 확인합니다. 건물의 출입문, 창문은 닫아서 파손되지 않도록 하고, 창문이나 유리문에서 되도록 떨어져 있도록 합니다.강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가급적 욕실과 같이 창문이 없는 방이나 집안의 제일 안쪽으로 이동합니다.가스 누출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전에 차단하고, 감전 위험이 있는 집 안팎의 전기시설은 만지지 않도록 합니다. 정전이 발생한 경우 양초를 사용하지 말고 휴대용 랜턴, 휴대폰 등을 사용합니다. ○ 위험지역은 접근하지 말고, 즉시 안전한 지역으로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대피합니다. 침수지역, 산간계곡 등 위험지역에 있거나 대피 권고를 받았을 경우에는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즉시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합니다.주변에 연세가 많거나 홀로계신 어르신, 어린이, 장애인 등 대피에 어려움이 있는 분들은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특히, 침수된 도로, 지하차도, 교량 등은 사람과 차량의 통행을 엄격히 금지하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알려 진입하지 않도록 합니다.공사장, 가로등, 신호등, 전신주, 지하 공간 등 위험지역에는 접근하지 않도록 합니다.농촌지역에서는 논둑이나 물꼬를 보러 나가지 않습니다.이동식 가옥이나 임시 시설에 거주할 경우에는 견고한 건물로 즉시 이동하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위험지역을 알려줍니다. /출처=전라북도 재난상황실

  • 날씨
  • 기타
  • 2020.08.08 12:52

순창에 422mm 물폭탄, 도내 침수 등 피해 잇따라

이틀 동안 전북 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와 붕괴 등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8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7시 30분까지 모두 143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도로와 상하수도 등 공공시설이 128건이고, 주택과 농작물 등 사유시설 피해는 15건으로 집계됐다. 전날까지 수십 건에 머물던 비 피해는 밤사이 내린 폭우로 급격히 늘었다. 이날 오전 4시께 남원시 산동면 대상리에서는 산비탈 토사가 무너져 인근 마을 6가구 주민 20여명이 대피했다. 마을 입구 개울물이 불어나 접근이 어려운 탓에 정확한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도로 파손도 잇따랐다. 남원시 금지면 지방도 730호선 일부가 유실돼 통제 중이고, 전주시 태평동에서는 가로 0.5m, 세로 0.5m, 깊이 1m의 싱크홀이 발생해 우회 통행 중이다. 이 밖에 전주와 익산, 김제, 진안 지역 도로 14곳이 물에 잠겼으나 현재는 배수 조치를 마쳐 차량 통행이 재개됐다. 주택과 농경지도 침수도 이어졌다. 전날 오후 2시께 전주시 덕진구 한 주택이 잠겨 주민 2명이 인근 자녀 집으로 대피하는 등 11동의 주택이 침수 피해를 봤다. 군산과 김제, 임실 지역 농경지 262.4㏊도 물에 잠겨 현재 배수 작업이 진행 중이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순창 풍산 422.5㎜, 남원 뱀사골 343㎜, 진안 295.5㎜, 남원 294.7㎜, 장수 207.9㎜, 고창 207.1㎜, 전주 129.5㎜ 등을 기록했다. 기상지청은 9일까지 50150㎜, 많은 곳은 25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연일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진 구간이 많으므로 산사태나 토사 유실, 축대 붕괴 등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날씨
  • 연합
  • 2020.08.08 09:38

도내 여름철 장마 끝 무렵, 폭염 시작 예상… 폭염 준비 분주

전북도가 장마 이후 본격적인 폭염을 대비해 대응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7월 31일 도내 14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장마 이후 본격적인 폭염이 예상되는 가운데, 오는 9월 30일까지 폭염 대책 기간으로 설정하고 예방대책을 추진한다. 폭염 특보 기간에는 마을 방송과 예찰을 강화하고, 폭염경보가 도내 6개 시?군까지 확대될 경우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특히 농촌에서 논밭 일을 하다가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염 특보 시, 지역자율방재단과 재난도우미의 예찰 강화와 함께 읍면동 길거리 방송, 마을별 방송시설을 활용해 폭염 대책 행동요령의 안내 방송을 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14개 시군에 그늘막 521개소와 에어커튼 77개소 등 폭염 저감 시설을 운영 중이며, 폭염 저감 시설 확충을 위한 특별교부세 4억5000만 원으로 그늘막 152개와 그늘목 23주를 설치할 계획이다. 그밖에 폭염이 지속할 경우 살수차, 얼음 비치 등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병행할 방침이다. 한편, 전북도는 현재까지 온열질환자 20명(사망 0명)이 발생했으며, 농축산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 날씨
  • 천경석
  • 2020.08.04 19:09

무너지고, 잠기고…폭우로 전북 곳곳 '난리'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간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도로 파손, 하천제방 유실, 하수관로 파손, 주택 파손침수 등 전북지역 곳곳에 피해가 잇따랐다. 전북도 재난안전상황실에 따르면 31일 오후 4시 기준 공공시설 피해는 83건, 사유시설 피해는 63건이다. 이재민 3명이 발생했다. 정읍남원진안무주장수임실 등에서 수목토사 유실이나 임야 사면 유실이 발생했고, 구룡천석학천응암천소양천성북천장선천대아천 등 완주 일대 지방하천제방이 유실됐다. 또 완주임실 등에서 도로 파손, 전주시 평화동에서는 하수관로 파손 등 폭우로 인한 피해가 곳곳에서 접수됐다. 주택 파손이나 침수, 축사 침수 등도 전북 전역에 걸쳐 잇따랐다. 농작물의 경우 13개 시군에서 벼, 논콩, 인삼, 과수, 채소 등 285.22ha가 침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읍시 칠보면에서는 29일 오전 6시 30분께 한 주택 사면이 붕괴되면서 일가족 3명이 마을회관에서 임시거주하게 됐다. 전주시 완산구 중화산동 한 주택의 경우 30일 오전 9시께 10m 가량 길이의 담벼락이 무너져 내렸다. 지대가 높아 축대 위에 자리한 주택의 동쪽 담장이 무너져 2.5m가량 아래로 시멘트 덩어리와 벽돌, 흙 등이 떨어졌다. 이로 인해 1m가량 폭의 이웃집 통로와 이웃집 반지하 창문 절반가량이 담장 잔해로 뒤덮였다. 또 담장 너머 9m가 넘는 소나무가 비에 쓰러졌다. 주택 소유주는 큰 도로 같으면 중장비 불러 당장 치우고 보수할 텐데 여기는 골목인데다 주택 사이 담장이 무너진 거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전북도는 공공시설은 6일, 사유시설은 9일까지 피해접수를 받고 응급복구를 실시하는 한편 13일까지 복구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간 전북지역에는 평균 162.3mm의 비가 내린 것으로 집계(31일 오후 4시 기준)됐다. 완주군이 266.7mm로 가장 많은 비가 내렸고 군산시가 75.2mm로 가장 적었다.

  • 날씨
  • 송승욱
  • 2020.08.02 17:07
사회섹션